이재명 경기지사 세월호 4·16 추도사
상태바
이재명 경기지사 세월호 4·16 추도사
  • 유정민 기자
  • 승인 2021.04.16 17:13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하고 있다(다문화방송신문=유정민기자)
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하고 있다(다문화방송신문=유정민기자)

(다문화방송신문=유정민기자)

 

■이재명 지사 추도사 전문

어느덧 7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.

세상 만물이 그러하듯
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
기억도 풍화를 겪고 흐릿해지기 마련입니다.

그러나 세상 모든 게 풍화로 스러져도
결코 잊을 수 없는 그날입니다.

 

다시 잔인한 봄입니다.

한 톨의 의혹도 남기지 말자는 유가족들의 호소는
과거에 붙들려 살자는 것이 아니라
더 나은 오늘과 내일을 만들기 위한, 
모두가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처절한 외침입니다.

부족한 것이 있다면 채워 넣으면서
느리더라도 포기하지 않고,
다시는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저버리지 않도록,
안전한 세상을 만드는 그날까지
한 발 한 발 나아가야 합니다.
그것이 바로 살아남은 우리에게 남겨진 숙제입니다.

기억이 살아있는 한 
움직일 힘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는 한
우리는 그 길로 가야 합니다.

이제 4.16 생명안전공원이 조성됩니다. 
그 자체로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비이자
망각 속에 사라지는 그 이름을 끊임없이 불러내는  
‘기억의 공간’이 될 것입니다.

우리는 영원히 기억할 것이고,
그 기억은 우리를 움직이는 힘이 될 것입니다.

모든 국민이 안전한 나라,
국가가 국민을 앞장서 지키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 
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.

‘국가란 무엇인가, 국가는 왜 존재하는가’라는 물음에 
주저하지 않고 자신 있게 답할 수 있을 때까지 
멈추지 않겠습니다.

언제나 여러분과 함께하겠습니다.
2014년 4월 16일, 그날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.

2021년 4월 16일
경기도지사  이 재 명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주요기사